경제·일자리 정보

증세 타깃 된 초고소득자 ‘건보료 폭탄’도 기다린다

673 2017.07.27 08:23

짧은주소

본문

 

정부·여당이 세금을 올리려는 고소득자의 상당수는 앞으로 세금뿐 아니라 건강보험료도 더 내야 할 것으로 보인다. 정부의 건보료 부과체계 개편에 따라 내년 7월 건보료가 인상되는 대상과 이번 증세 대상자가 상당수 겹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.
 

신문기사 원문보기는 상단에 링크를 클릭 하세요